표준어 규정
1988년 1월 19일 문교부 고시 제 88-2호
제1부 표준어 사정 원칙


제1장   총     칙

제1항  표준어는 교양 있는 사람들이 두루 쓰는 현대 서울말로 정함을 원칙으로 한다.

제2항  외래어는 따로 사정한다.

제2장   발음 변화에 따른 표준어 규정

제1절   자     음

제3항  다음 단어들은 거센소리를 가진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끄나풀
나팔-꽃

부엌
살-쾡이

 
털어-먹다
끄나불
나발-꽃

부억
삵-괭이

 
떨어-먹다
 
 
동∼, 들∼, 새벽∼, 동틀∼
 
 
1. ∼막이, 빈 ∼, 방 한 ∼
2. ‘초가삼간, 윗간’의 경우에는 ‘간’임.
재물을 다 없애다.

제4항  다음 단어들은 거센소리로 나지 않는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가을-갈이
거시기
분침
가을-카리
거시키
푼침
 

제5항  어원에서 멀어진 형태로 굳어져서 널리 쓰이는 것은, 그것을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강낭-콩
고삿
사글-세
울력-성당
강남-콩
고샅
삭월-세
워력-성당

겉∼, 속∼
‘월세’는 표준어임.
떼를 지어서 으르고 협박하는 일

다만, 어원적으로 원형에 더 가까운 형태가 아직 쓰이고 있는 경우에는, 그것을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갈비
갓모
 
굴-젓
말-곁
물-수란
밀-뜨리다
적-이
휴지
가리
갈모
 
구-젖
말-겻
물-수랄
미-뜨리다
저으기
수지
∼구이, ∼찜, 갈빗-대
1. 사기 만드는 물레 밑고리
2. ‘갈모’는 갓 위에 쓰는, 유지로 만든 우비
 
 
 
 
적이-나, 적이나-하면

제6항  다음 단어들은 의미를 구별함이 없이, 한 가지 형태만을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
둘-째
셋-째
넷-째
빌리다

두-째
세-째
네-째
빌다
생일, 주기
‘제2, 두 개째’의 뜻
‘제3, 세 개째’의 뜻
‘제4, 네 개째’의 뜻
1. 빌려 주다, 빌려 오다
2. ‘용서를 빌다’는 ‘빌다’임.

다만, ‘둘째’는 십 단위 이상의 서수사에 쓰일 때에 ‘두째’로 한다.

비  고
열두-째
스물두-째
  열두 개째의 뜻은 ‘열둘째’로
스물두 개째의 뜻은 ‘스물둘째’로

제7항  수컷을 이르는 접두사는 '수-'로 통일한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수-꿩
수-나사
수-놈
수-사돈
수-소
수-은행나무
수-퀑, 숫-꿩
숫-나사
숫-놈
숫-사돈
숫-소
숫-은행나무
‘장끼’도 표준어임.



‘황소’도 표준어임.

다만, 1. 다음 단어에서는 접두사 다음에서 나는 거센소리를 인정한다. 접두사 '암-'이 결합되는 경우에도 이에 준한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수-캉아지
수-캐
수-컷
수-키와
수-탉
수-탕나귀
수-톨쩌귀
수-퇘지
수-평아리
숫-강아지
숫-개
숫-것
숫-기와
숫-닭
숫-당나귀
숫-돌쩌귀
숫-돼지
숫-병아리
 

다만, 2. 다음 단어의 접두사 '숫-'으로 한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숫-양
숫-염소
숫-쥐
수-양
수-염소
수-쥐
 

제2절   모     음

제8항  양성 모음이 음성 모음으로 바뀌어 굳어진 다음 단어는 음성 모음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깡충-깡충
-둥이
발가-숭이
보퉁이
봉죽
뻗정-다리
아서, 아서라
오뚝-이
주추
깡총-깡총
-동이
발가-송이
보통이
봉족
뻗장-다리
앗아, 앗아라
오똑-이
주초
큰말은 ‘껑충껑충’
←童이ㅣ. 귀-, 막-, 선-, 쌍-, 검-, 바람-, 흰-
센말은 ‘빨가숭이’, 큰말은 ‘벌거숭이, 뻘거숭이’임.
 
←奉足. ∼꾼, ∼들다
 
하지 말라고 금지하는 말
부사도 ‘오뚝-이’임.
←柱礎. 주춧-돌

다만, 어원 의식이 강하게 작용하는 다음 단어에서는 양성 모음 형태를 그대로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부조(扶助)
사돈(査頓)
삼촌(三寸)
부주
사둔
삼춘
∼금, 부줏-술
밭∼, 안∼
시∼, 외∼, 처∼

제9항  ‘ㅣ’ 역행 동화 현상에 의한 발음은 원칙적으로 표준 발음으로 인정하지 아니하되, 다만 다음 단어들은 그러한 동화가 적용된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-내기
냄비
동댕이-치다
-나기
남비
동당이-치다
서울-, 시골-, 신출-, 풋-

〔붙임 1〕 다음 단어는 ‘ㅣ’ 역행 동화가 일어나지 아니한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아지랑이 아지랭이  

〔붙임 2〕 기술자에게는 ‘-장이’, 그 외에는 ‘-쟁이’가 붙는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미장이
유기장이
멋쟁이
소금쟁이
담쟁이-덩굴
골목쟁이
발목쟁이
미쟁이
유기쟁이
멋장이
소금장이
담장이-덩굴
골목장이
발목장이
 

제10항  다음 단어는 모음이 단순화한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괴팍-하다
-구먼
미루-나무
미륵
여느
온-달
으레
케케-묵다
허우대
허우적-허우적
괴퍅-하다/괴팩-하다
-구면
미류-나무
미력
여늬
왼-달
으례
켸켸-묵다
허위대
허위적-허위적
 
 
美柳∼
←彌勒. ∼보살, ∼불, 돌∼
 
만 한 달
 
 
 
허우적-거리다

제11항  다음 단어에서는 모음의 발음 변화를 인정하여, 발음이 바뀌어 굳어진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-구려
깍쟁이

나무라다
미수
바라다
상추
시러베-아들
주책
지루-하다
튀기
허드레
호루라기
-구료
깍정이

나무래다
미시
바래다
상치
실업의-아들
주착
지리-하다
트기
허드래
호루루기
 
1. 서울∼, 알∼, 찰∼
2. 도토리, 상수리 등의 받침은 ‘깍정이’임.

미숫-가루
‘바램〔所望〕’은 비표준어임.
∼쌈
 
←主着. ∼망나니, ∼없다
←支離
 
허드렛-물, 허드렛-일

제12항  ‘웃-’ 및 ‘윗’은 ‘위’에 맞추어 ‘윗-’으로 통일한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윗-넓이
윗-눈썹
윗-니
윗-당줄
윗-덧줄
윗-도리
윗-동아리
윗-막이
윗-머리
윗-목
윗-몸
윗-바람
윗-배
윗-벌
윗-변
윗-사람
윗-세장
윗-수염
윗-입술
윗-잇몸
윗-자리
윗-중방
웃-넓이
웃-눈썹
웃-니
웃-당줄
웃-덧줄
웃-도리
웃-동아리
웃-막이
웃-머리
웃-목
웃-몸
웃-바람
웃-배
웃-벌
웃-변
웃-사람
웃-세장
웃-수염
웃-입술
웃-잇몸
웃-자리
웃-중방
 
 
 
 
 
 
준말은 ‘윗동’임.
 
 
 
∼운동
 
 
 
수학용어

다만, 1. 된소리나 거센소리 앞에서는 ‘위-’로 한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위-짝
위-쪽
위-채
위-층
위-치마
위-턱
위-팔
웃-짝
웃-쪽
웃-채
웃-층
웃-치마
웃-턱
웃-팔
 
 
 
 
 
∼구름[上層雲]

다만, 2. ‘아래, 위’의 대립이 없는 단어는 ‘웃-’으로 발음되는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웃-국
웃-기
웃-돈
웃-비
웃-어른
웃-옷
윗-국
윗-기
윗-돈
윗-비
윗-어른
윗-옷



∼걷다

제13항  한자 ‘구(句)’가 붙어서 이루어진 단어는 ‘귀’로 읽는 것을 인정하지 아니하고, ‘구’로 통일한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구법(句法)
구절(句節)
구점(句點)
결구(結句)
경구(警句)
경인구(警人句)
난구(難句)
단구(短句)
단명구(短命句)
대구(對句)
문구(文句)
성구(成句)
시구(詩句)
어구(語句)
연구(聯句)
인용구(引用句)
절구(絶句)
귀법
귀절
귀점
결귀
경귀
경인귀
난귀
단귀
단명귀
대귀
문귀
성귀
시귀
어귀
연귀
인용귀
절귀
 
 
 
 
 
 
 
 
 
∼법(對句法)

성구어(成句語)

다만, 다음 단어는 ‘귀’로 발음되는 형태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귀-글
글-귀
구-글
글-구
 

제3절   준     말

제14항  준말이 널리 쓰이고 본말이 잘 쓰이지 않는 경우에는, 준말만을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귀찮다

똬리

미다
 

뱀-장어


생-쥐
솔개
온-갖
장사-치
귀치 않다
기음
또아리
무우
무이다
 
배암
배암-장어
비음
새암
새앙-쥐
소리개
온-가지
장사-아치
 
∼매다
 
∼강즙, ∼말랭이, ∼생채, 가랑∼, 갓∼, 왜∼, 총각∼
1. 털이 빠져 살이 드러나다.
2. 찢어지다
 
 
설∼, 생일∼
∼바르다, ∼바리

제15항  준말이 쓰이고 있더라도, 본말이 널리 쓰이고 있으면 본말을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경황-없다
궁상-떨다
귀이-개
낌새
낙인-찍다
내왕-꾼
돗-자리
뒤웅-박
뒷물-대야
마구-잡이
맵자-하다
모이
벽-돌
부스럼
살얼음-판
수두룩-하다
암-죽
어음
일구다
죽-살이
퇴박-맞다
한통-치다
경-없다
궁-떨다
귀-개

낙-하다/낙-치다
냉-꾼

뒝-박
뒷-대야
막-잡이
맵자다


부럼
살-판
수둑-하다


일다
죽-살
퇴-맞다
통-치다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모양이 제격에 어울리다.
 
정월 보름에 쓰는 ‘부럼’은 표준어임.

다만, 다음과 같이 명사에 조사가 붙은 경우에도 이 원칙을 적용한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아래-로 알-로  

제16항  준말과 본말이 다 같이 널리 쓰이면서 준말이 효용이 뚜렷이 인정되는 것은, 두 가지를 다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거짓-부리
노을
막대기
망태기
머무르다
서두르다
서투르다
석새-삼베
시-누이
오-누이
외우다
이기죽-거리다
찌꺼기
기짓-불

막대
망태
머물다
서둘다
서툴다
석새-베
시-뉘/시-누
오-뉘/오-누
외다
이죽-거리다
찌끼
작은말은 ‘가짓부리, 가짓불’임.
저녁∼
 
 





오음 어미가 연결될 때에는 준말의 활용형을 인정하지 않음.
 
 
 
외우며, 외워:외며, 외어
 
‘찌꺽지’는 비표준어임.

제4절   단수 표준어

제17항  비슷한 발음의 몇 형태가 쓰일 경우, 그 의미에 아무런 차이가 없고, 그 중 하나가 더 널리 쓰이면, 그 한 형태만을 표준어로 삼는다.(ㄱ을 표준어로 삼고, ㄴ을 버림.)

비  고
거든-그리다

구어-박다
귀-고리
귀-띔
귀-지
까딱-하면
꼭두-각시
내색
내숭-스럽다
냠냠-거리다
냠냠-이
너[四]
넉[四]
다다르다
댑-싸리
더부룩-하다
-던

-던가
-던걸
-던고
-던데
-던지
-(으)려고
-(으)려야
망가-뜨리다
멸치
반빗-아치

보습
본새
봉숭아
뺨-따귀
뼈개다[斫]
뻐기다[誇]
사자-탈
상-판대기
서[三]
석[三]
설령(設令)
-습니다

시름-시름
씀벅-씀벅
아궁이
아내
어-중간
오금-팽이
오래-오래
-올시다
옹골-차다
우두커니
잠-투정
재봉-틀
짓-무르다
짚-북데기


천장(天障)
코-맹맹이
흉-업다
거둥-그리다

구워-박다
귀엣-고리
귀-틤
귀에-지
까땍-하면
꼭둑-각시
나색
내흉-스럽다
얌냠-거리다
냠양-이

너/네
다닫다
대-싸리
더뿌룩-하다/듬뿌룩-하다
-든

-든가
-든걸
-든고
-든데
-든지
-(으)ㄹ려고/-(으)ㄹ라고
-(으)ㄹ려야/-(으)ㄹ라야
망그-뜨리다
며루치/메리치
반비-아치

보십/보섭
뽄새
봉숭화
뺌-따귀/뺨-따구니
뻐기다
뻐개다
사지-탈
쌍-판대기
세/석

서령
-읍니다

시늠-시늠
썸벅-썸벅
아궁지
안해
어지-중간
오금-탱이
도래-도래
-올습니다
공골-차다
우두머니
잠-투세/잠-주정
자봉-틀
짓-물다
짚-복세기


천정
코-맹녕이
흉-헙다
1. 거든하게 거두어 싸다.
2. 작은말은 ‘가든-그리다’
사람이 한 군데에서만 지내다





감정이 나타나는 얼굴빛

냠냠-하다

∼ 돈, ∼ 말, ∼ 발, ∼ 푼
∼ 냥, ∼ 되, ∼ 섬, ∼ 자



선택, 무관의 뜻을 나타내는 어미는 ‘-든’임.
가-든(지) 말-든(지), 보-든(가) 말-든(가)









‘반빗’ 노릇을 하는 사람. 찬비(饌婢)
‘반비’는 밥짓는 일을 맡은 계집종


‘봉선화’도 표준어임.
‘뺨’의 비속어임.
두 조각으로 가르다.
뽐내다


∼ 돈, ∼ 말, ∼ 발, ∼ 푼
∼ 냥, ∼ 되, ∼ 섬, ∼ 자

먹습니다, 갔습니다, 없습니다, 있습니다 좋습니다
모음 뒤에는 ‘-ㅂ니다’임.






돼지 부르는 소리


작은말은 ‘오도카니’임.

발∼, 손∼

‘짚북더기’도 비표준어임.
편(便). 이∼, 그∼, 저∼
다만, ‘아무-짝’은 ‘짝’임.
‘천정부지(天井不知)’는 ‘천정’임.

제5절   복수 표준어

제19항  다음 단어는 ㄱ을 표준어로 하고, ㄴ도 허용한다.

비  고

쇠-
괴다
꾀다
쐬다
죄다
쬐다

소-
고이다
꼬이다
쏘이다
조이다
쪼이다
 
-가죽, -고기, -기름, -머리, -뼈
물이 ∼, 밑을 ∼.
어린애를 ∼, 벌레가 ∼.
바람을 ∼.
나사를 ∼.
볕을 ∼.

제19항  어감의 차이를 나타내는 단어 또는 발음이 비슷한 단어들이 다 같이 널리 쓰이는 경우에는, 그 모두를 표준어로 삼는다.(ㄱ, ㄴ을 모두 표준어로 삼음.)

비  고
거슴츠레-하다
고까
고린-내
교기(驕氣)
구린-내
꺼림-하다
나부랭이
게슴츠레-하다
꼬까
코린-내
갸기
쿠린-내
께름-하다
너부렁이
 
∼신, ∼옷
 
교만한 태도